영상

구독 설명

고난 가운데 있는 이들을 위한 기도

2022-04-19

소망의 새벽 제단에서 하나님 앞에 드려졌던 기도문을 나눕니다. 

김경진 담임목사의 새벽기도회 오늘의 기도문 중 

고난 가운데 있는 이들을 위한 기도문을 엮었습니다.  


골방에서, 가정에서, 일터에서  

날마다 기도의 능력을 체험하며

하나님의 능력과 인도하심, 위로와 사랑을 경험하시기 바랍니다. 


마음과 입술로 함께 기도하기 원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고난 가운데 있는 이들을 위한 기도문


하나님 아버지, 

신비로운 은총이 가득한 하루를

주님의 전에서 시작합니다.

하나님이 정하신 때와 경계를 따라 

해가 뜨고 저녁이 되며

또 아침이 되는 것을 바라봅니다.

이 세상이 하나님의 약속대로 흘러가고,

그 약속을 믿는 믿음으로 우리가 살아갑니다.

우리의 믿음이 더 강하고 

단단해지는 하루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하나님, 우리가 걸어가는 인생길에는 

너무도 많은 고난의 풍파들이 

예고 없이 찾아옵니다.

잘 될 것만 같았던 사업이 실패하고,

갑작스런 질병으로 괴로울 때가 있습니다.

사춘기 자녀들의 방황으로 마음이 어렵고,

예배에 대한 갈증과 목마름으로 

힘들 때도 있습니다.

주님, 우리를 긍휼의 눈으로 보아 주시옵소서.

위기 속에서 하나님을 부를 때에 달려와 주시고, 

부르짖을 때에 구해 주시며, 

기도할 때 응답하여 주시옵소서.

우리를 힘들게 하는 

삶의 문제들이 해결되기를 기도합니다.

주님의 자비와 긍휼로, 

변화의 은혜를 베풀어 주시옵소서.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어려움과 고난의 시간이 길어 몸과 마음이 지쳤을 때,

우리의 마음을 악하고 

어두운 것들로부터 지켜 주시옵소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게 하시고

절망 가운데서도 

함께 하시는 주님을 경험하며,

다시 하루를 살아낼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비록 지금은 고난 중에 있지만,

현재의 고난이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족히 비교할 수 없음을 기억하며,

고난의 터널을 잘 통과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주님, 우리는 연약하여 

인생의 고난이 두렵고 무섭습니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인생의 고난이나 어려움보다

주님을 잊은 채 사는 것을 

더욱 두려워해야 함을 기억하게 하옵소서.

인생의 낮이나 밤이나, 슬플 때나 즐거울 때나,

한결같이 주님을 찬양할 수 있는 

큰 믿음을 허락하여 주시고,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과 선하심을

의심하지 않도록 붙들어 주시옵소서.


주님은 절망의 언덕에서 

희망의 꽃을 피우시는 분임을 믿습니다.

상한 갈대를 꺾지 않으시며, 

꺼져 가는 등불을 끄지 않으시는 

자비의 하나님이심을 믿습니다.

위로하시고, 용서하시고,

일으켜 세우시는 하나님을 통해 

날마다 새로워지는 복을 누리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의 모든 삶, 우리의 모든 것이 

전능하신 하나님의 손 안에 있음을 

믿음으로 고백하오니,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은혜를 체험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가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시편 42:5

전체 0

맞춤메뉴

새가족
새가족
영유아유치
영유아유치
어린이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청년
청년
성인
성인
실버
실버
장애인
온라인지구

맞춤메뉴

새가족
새가족
영유아유치
영유아유치
어린이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청년
청년
성인
성인
실버
실버
장애인
온라인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