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구독 설명

장애인을 위한 기도

2022-04-19

소망의 새벽 제단에서 하나님 앞에 드려졌던 기도문을 나눕니다. 

김경진 담임목사의 새벽기도회 오늘의 기도문 중 

장애인을 위한 기도문을 엮었습니다.  


골방에서, 가정에서, 일터에서  

날마다 기도의 능력을 체험하며

하나님의 능력과 인도하심, 위로와 사랑을 경험하시기 바랍니다. 


마음과 입술로 함께 기도하기 원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장애인을 위한 기도 


은혜의 하나님, 

주님의 은총이 있기에 

저녁에는 눈물을 흘려도 아침이면 기쁨이 넘칩니다. 

우리의 현실은 어렵고 힘들고 

지치는 일들로 가득하지만 

아침이 되면 새로운 기운이 동하고,  

하나님께서 내려 주시는 새로운 숨결로 

온 세상이 다시 가득 찹니다.  

회복 시키시는 하나님, 

다시 일으키시는 하나님, 

새로운 창조의 숨결을 

우리들의 마음과 영혼에 

가득 내려 주시옵소서. 


우리의 연약함을 돌보시는 주님, 

이 땅에서 살아가는 

장애인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이들이 차별받고 멸시당하지 않게 

도와주시옵소서.

언제나 약한 자들과 함께 하셨고, 

보호자가 되어 주신 주님께서

이들의 외로움과 서러움을 

위로하여 주시고이들 편에 

서 주실 줄 믿습니다.

이들의 영과 혼과 몸을 지켜주시고

평생 동안 인도자가 되어 주시옵소서.

눈에 보이는 현실은 

어렵고 낙담이 될지라도

주님 주시는 소망을 붙들고 

인내로 이겨낼 수 있도록

힘과 용기를 주시옵소서.


자녀의 장애 판정으로 

출산의 행복과 기쁨이 

고통과 슬픔으로 바뀐 가정들이 있습니다.

그 무너지고 상한 마음을 

주님의 뜨거운 손으로 어루만져 주시옵소서.

부모에게 자녀를 향한 

깊은 사랑을 부어주시고

그 마음이 단단해질 수 있게 

힘을 더하여 주시옵소서.

자녀의 성장에 필요한 삶의 요소들이 

잘 제공되는 환경을 열어주시고

좋은 이웃과 학교, 선생님, 

친구와의 만남 또한 허락해 주시옵소서.


뜻하지 않은 사고로 

장애를 입은 사람들도 있습니다.  

건강하게 누리던 일상을 

더 이상 같은 모습으로 이어갈 수 없다는 

그 상실감과 고통을 누가 알 수 있겠습니까. 

오직 주님만이 아시오니, 

이겨 낼 힘을 주시고

삶을 긍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친히 이끌어 주시옵소서.

현재를 바라보며 

지금 해야 할 일들을 성실히 이루게 하시고

그 안에서 새로운 소망을 찾을 수 있게 

도와 주시옵소서.


장애를 가진 가족을 둔 가정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사는 동안 쌓인 아픔과 눈물을 

주님은 아시오니, 

한 사람 한 사람을

주의 팔로 안아 주시고

그 마음을 주의 치유의 손으로 

어루만져 주시옵소서.

아픈 이의 손과 발이 

되어 주는 가족들이 지치지 않도록

몸과 마음의 건강을 지켜 주시고

결핍과 상실을 통해 경험하는 

하나님의 놀라우신 은혜를 날마다 누리며 

하나님께 감사의 찬양을 올려드리는 

믿음의 가정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여호와는 너를 지키시는 이시라

 여호와께서 네 오른쪽에서 네 그늘이 되시나니 

 낮의 해가 너를 상하게 하지 아니하며

 밤의 달도 너를 해치지 아니하리로다”

 시편 121:5-6

전체 0

맞춤메뉴

새가족
새가족
영유아유치
영유아유치
어린이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청년
청년
성인
성인
실버
실버
장애인
온라인지구

맞춤메뉴

새가족
새가족
영유아유치
영유아유치
어린이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청년
청년
성인
성인
실버
실버
장애인
온라인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