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구독 설명

부활의 삶을 위한 기도

2022-04-19

소망의 새벽 제단에서 하나님 앞에 드려졌던 기도문을 나눕니다. 

김경진 담임목사의 새벽기도회 오늘의 기도문 중 

부활의 삶을 위한 기도문을 엮었습니다.  


골방에서, 가정에서, 일터에서 날마다 기도의 능력을 체험하며

하나님의 능력과 인도하심, 위로와 사랑을 경험하시기 바랍니다. 


마음과 입술로 함께 기도하기 원합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부활의 삶을 위한 기도



자비로우신 하나님, 

오늘도 하루를 시작하며 주님의 이름을 부릅니다.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시고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위해 보혈을 흘리신 주님!

주님께서 부활하심으로,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이 아침,

우리는 또 다른 작은 부활을 경험합니다.

우리의 삶을 어제로 마감하지 아니하시고

다시 일으켜 세워 주셔서

부활의 삶을 살게 하시니 참 감사합니다.


오늘도 우리가 부활의 능력으로

과거의 육적인 삶의 자리에서 벗어나

주님의 성품으로 새롭게 살아 내기 원합니다.

부족한 우리를 도와주시고,

바른 길로 이끌어 주시옵소서.


이제는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에 참여한 자가 되었사오니,

땅의 것이 아니라, 위의 것을 추구하는 삶을 살기를 원합니다.

우리 안에 숨겨져 있는 욕심과 탐욕,

헛된 우상들을 내려놓게 하옵소서.


분노의 말과 격분의 행동도

버리기를 원합니다.

주님이 내 안에 계시고,

내가 주님 안에 있음을 기억하게 하시며

성령 안에서 변화된 새 사람으로

살아가게 하여 주시옵소서.


하나님 말씀 안에서

늘 새로워지게 하시고

택하심을 입은 사람답게,

친절과 겸손과 온유와 오래 참음의 옷을

입게 하여 주시옵소서.


누구에게 불평한 일이 생기더라도

감사를 고백하게 하시고

누군가를 미워하기보다는 서로 용납하고

용서하는 삶을 살게 하여 주시옵소서.


부활의 능력이 우리의 고단한 삶의 현장 속에

함께 하길 원합니다.


우리가 걸어가는 인생길에는

너무도 많은 고난의 풍파들이

예고 없이 찾아옵니다.

때때로 이 고난의 풍파에 어찌할 바를 몰라

당황하기도 하고 낙심에 빠지기도 합니다.


주님! 어떤 고난과 풍파가 닥쳐올지라도

부활하신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믿음을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한계적이고 연약한 우리의 힘을 의지하는 게 아니라,

사망 권세를 깨뜨리고 부활하신 주님의 능력의 손이

이 시간에도 우리를 붙들고 있음을 확신하며,

고난 중에도 믿음의 눈을 들어 주님을 바라볼 수 있는

굳건한 믿음을 허락해 주시옵소서.


특별히, 죽음의 위협을 느끼며

병상에서 두려움으로 살아가는 성도들에게,

불치의 병을 앓으며 절망스런 시간을 보내는 이들에게

부활의 이 믿음이 참 빛이 되게 하시고

참된 위로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주님께서 부활하신 귀한 복음의 소식이

우리의 삶 속 깊은 곳까지

전달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부활의 신앙이 우리의 귀에만 머물거나,

우리의 입술에만 머물지 않게 하시고

더 나아가 우리의 생각이나 마음에만

머물지 않게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구석구석에서

주님의 부활의 소망이 드러나게 하시고

삶으로 느껴지게 하여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늘 기쁨과 감사함으로 

행복과 즐거움으로 살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예수께서 가라사대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요한복음 11:25~26

전체 0

맞춤메뉴

새가족
새가족
영유아유치
영유아유치
어린이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청년
청년
성인
성인
실버
실버
장애인
온라인지구

맞춤메뉴

새가족
새가족
영유아유치
영유아유치
어린이
어린이
청소년
청소년
청년
청년
성인
성인
실버
실버
장애인
온라인지구